오래전 극장이었던 건물을 

창작자를 위한 곳으로 다시 디자인하다.


Transforming an old theater building 

into a inspiring space for creators.

통영의 대표적 번화가였던 항남동. 오래전 문을 연 '통영극장' 

인구가 줄면서 극장이 은행으로 바뀌고, 은행 역시 2021년 문을 닫게 되었습니다.

전체 4개 층, 약 400평 건물을 어떻게 다시 재생시킬 수 있을까요?

오래된 가치를 최대한 보존하면서 최소한의 디자인을 더하여 통영에 의미 있는 

공간을 만들기 위한 프로젝트가 시작됩니다.


The 'Tongyeong Theater,' was opened in Hangnam-dong, a representative and  historical downtown in Tongyeong. As declining population in the city, this building was transformed into a bank but finally closed its doors in 2021. 

How can we revitalize this four-story, 1,322-square-meter building? A project begins to create a meaningful space in Tongyeong with preserving the old values and adding minimalized but inspiring design

손전등 대신 양초로 공간을 밝혔던 시절의 모습 

The days when candles illuminated the space instead of flashlights.


빛바랜 탁구대와 탁구채

Faded ping pong table and paddles.


사무실로 연결된 복도 모습

The corridor connecting to the office.


극장으로 사용되었던 건물 특유의 높은 천장과 복층, 통영 바다를 볼 수 있는 정사각형 창문들

The distinct high ceilings and mezzanine of the building that was once a theater

The square windows overlooking the Tongyeong sea


빛이 쏟아지는 아름다운 삼각형 모양 천장을 그대로 살려 따뜻한 온실처럼 만들기로 하였습니다.


We decided to preserve the beautiful triangle-shaped ceiling which is letting the light pour in like a warm greenhouse


욕조에서 바다를 볼 수 있도록 샤워실 배치

Arranging the shower room to have a view of the sea from the bathtub.


집 안의 집, 높은 천장을 활용하여 객실을 새롭게 만들다

Creating new bed rooms utilizing the high ceilings, like a house within a house.


통영 바다를 닮은 디자인 가구들

직접 디자인하고 오래된 빈티지 가구를 모으다


The desinged furnitures withich are inspired by the Tongyeong sea. Designing them ourselves and collecting old vintage furniture

1년 간의 공사와 디자인 기획, 콘텐츠 발굴을 통해

2023년 1월 오픈하다


After the over the year of construction, design planning, and content exploration, Localstitch Tongyeong was opened in January 2023.

통영에서 일주일, 한 달 살기에 부족함 없는 아늑하고 아름다운 공간 스티치 하우스

창작자의 집이자 멤버들이 교류할 수 있는 코워킹 스페이스 

오래된 건물과 바다가 어우러진 워케이션 

A cozy and beautiful space, Stitch House, where you can live for a week or a month in Tongyeong. A co-working space where creators can interact,

Workation with historical building and the sea


1층 카페 공간과 야외테라스


스티치 하우스 전체를 내려다 볼 수 있는 4층 공유라운지